삼성맨, 이규섭 은퇴식 진행 KBL

지난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한 이규섭

국가대표 장신슈터, 삼성맨 이규섭하면 떠오르는 단어들이다.

이규섭은 2000년 KBL 신인드래프트 1순위로 삼성썬더스에 지명된 뒤 삼성에서만 뛴 삼성의 프랜차이즈 스타이다.

사실 이규섭은 프로데뷔 이전 대학무대에서는 센터였다. 하지만 프로데뷔이후 자신의 경쟁을 위해 3점 슛을 장착하고 포지션을 3번스타일로 변경하기위해 노력하였다.

이규섭은 이런 포지션 변경을 한선수중에 성공한 선수로 꼽히고 있다. 198cm의 장신선수가 3점 슛과 포스트 플레이가 모두 가능하니 국가 대표 팀에서도 좋은 활약을 하였다.


그 결과 국가 대표 팀에서는 2002 부산아시안게임 금메달,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은메달 등을 획득하는데 큰 기여를 하였다.

프로에서도 데뷔시즌에 신인상을 수상하는 등 좋은 활약을 하였다.

그의 프로통산 기록은 574경기에 출전하여, 평균 10.3점, 2.6리바운드, 1.2 어시스트를 기록하였다.

이규섭은 이제 선수 이규섭이 아닌 코치 이규섭으로 제2의 농구인생을 시작하고 있다.

삼성구단의 지원을 받아 미국 NBDL팀인 산타크루즈 워리어스의 어시스턴트 코치로 지도자 연수를 받고 있다.

미국에서 연수를 받기 때문에 국내에선 영어 학원을 등록하여 다닐 정도로 열정을 보이기도 하였다.


사실 프로생활을 하다보면 원클럽맨이라는 것은 어느 종목이든지 참 힘든 일 일수 있다.

하지만 이규섭은 서울삼성썬더스에서만 꾸준하게 활약을 하고 은퇴를 선언하였다.

서울삼성썬더스 구단은 오늘(20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창원LG와의 경기 하프타임중 이규섭선수의 은퇴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은퇴식에서는 감사패와 기념액자, 앨범 등을 전달하는 시간도 갖는다.

위 사진처럼 이규섭 코치의 앞으로의 날이 웃음으로 가득하기를 바란다.






농구에 대한 모든 것! 농구뱅크

사진출처: 루키,KBL,점프볼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0
1
1297